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맨위로

Under a White Sky
  1. 작가

    Elizabeth Kolbert

  2. 긴제목

    Under a White Sky : The Nature of the Future

  3. 상품 요약설명

    대재앙을 자초한 인류에게 기회는 남아 있는가? 워싱턴포스트, 타임지 선정 올해의 책. 빌게이츠, 버락오바마 추천 필독서

  4. 번역서

    화이트 스카이

  5. 출간일

    2022-04-05

  6. 가격

    15,900원

  7. 판형

    Paperback

  8. ISBN

    9780593136287

  9. 출판사

    Random House USA Inc|https://dbbooks.co.kr/shopSearch/search.html?query=Random House USA Inc

  10. 정가

    $15

  11. 원산지

    United States

  12. 장르

    Sociology | Environment | Technology

  13. 크기/정보

    131 x 203 x 15mm,193g,272 pages

  14. 배송비

    2,500원 (1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정기결제
구매방법
배송주기

정기배송 할인 save

  • 결제 시 : 할인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선택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수 가격
수량 수량감소 수량증가 15900
옵션 정보
총 상품금액0 (0개)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115년 만의 폭우로 물에 잠긴 강남, 폭염으로 46도를 기록한 유럽…
대재앙을 자초한 인류에게 기회는 남아 있는가

퓰리처상 수상작 《여섯 번째 대멸종》 엘리자베스 콜버트 신작

★★★ 최재천, 이정모, 빌 게이츠, 버락 오바마 강력 추천
★★★ 《워싱턴포스트》, 〈커커스 리뷰〉, 〈타임〉 등 선정 올해의 책


2022년 8월 8일, 중부 지방에는 ‘115년 만에 발생한 사상 최악의 폭우’로 기록될 만큼 엄청난 양의 비가 내렸다. 이 때문에 서울 강남 일대는 이른바 ‘물바다’가 되었고 수많은 건물과 차량이 침수되면서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같은 해 6월, 스페인 한 시내의 온도가 46°C를 기록하는 등 유럽 전역이 펄펄 끓어오르면서 유럽인들은 그야말로 지옥을 경험했다.
우리나라와 유럽에서 벌어진 이 초유의 사건은 인류가 자초한 기후 위기에서 비롯된 것이다. 이처럼 지금 이 순간, 조용하지만 확실하게 대멸종이 재현되고 있다. 그동안 지구상에 일어났던 다섯 번의 대멸종이 천재지변에 의한 것이었다면, 우리가 자초한 이번 대멸종의 대상에는 인류도 포함될 수 있음을 경고한 문제작, 《여섯 번째 대멸종》으로 퓰리처상의 주인공이 된 엘리자베스 콜버트. 그가 다시 한번 전 지구적 위기를 정면으로 다룬 《화이트 스카이》와 함께 돌아왔다. 이 책은 콜버트의 명성에 걸맞게 《워싱턴포스트》, 〈커커스 리뷰〉, 〈타임〉 등 여러 매체가 ‘올해의 책’(2021년)으로 선정했다. 또한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석좌교수, 이정모 국립과천과학관 관장, 빌 게이츠 게이츠재단 설립자,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모두가 읽어야 할 필독서로 추천하기도 했다.
콜버트는 《화이트 스카이》를 통해 독자와 세계 곳곳을 탐험하며 지금 지구에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인간의 지성과 기술은 이를 막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지, 그 노력의 결과 인류가 마주하게 된 또 다른 문제는 무엇인지에 대해 특유의 문체로 냉정하고 정직하게 보여준다. 콜버트는 지구가 뜨거워지는 것을 막기 위해 지구 공학 분야에서 제시하는 ‘거대한’ 프로젝트를 하나 소개한다. 이 프로젝트가 제시하는 방안이란 20톤 정도의 빛 반사 입자를 싣고 18km 상공에 도달할 수 있는 초대형 항공기를 성층권에 띄워 빛 반사 입자를 살포하는 것이다. 이에 대해 럿거스 대학교의 기후학자 앨런 로벅은 대기 중에 입자를 살포하면 지구가 더는 뜨거워지지 않겠지만, 그 결과 흰색이 새로운 하늘색으로 변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다. 이 책의 제목인 ‘화이트 스카이’는 이렇게 전 지구적 위기를 해결하려는 인류의 노력이 결과적으로 예기치 않은 또 다른 문제를 불러일으킴을 상징하는 표현이다.

손 닿는 곳마다 걷잡을 수 없이 망가트린 인류…
문제를 바로잡으려 했지만, 손에 쥔 것은 또 다른 문제였다

인간의 능력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오만한 생각과 섣부른 시도에 대한 서늘한 경고


엘리자베스 콜버트는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위기 상황을 인류의 지성과 기술로 해결하려는 모습을 조명한다. 이 여정은 강 수역을 넘나드는 외래 어류의 오대호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전기 장벽을 가동하는 미국 시카고 운하에서 시작해 자연을 지배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지만 결과적으로 수 세기 동안 밑 빠진 독에 물을 붓는 꼴이 된 뉴올리언스 재건 현장, 인간의 “실수”로 유입된 외래 생물을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를 이용한 유전자 변이로 처리하려는 호주의 한 연구실, 그리고 대기 중 CO2가 암석으로 바뀌는 수천 년의 과정을 단 몇 개월로 압축한 아이슬란드의 한 발전소 등으로 이어진다.
이 책의 세 번째 파트인 ‘하늘 위로 올라가다’에서는 문제 해결을 위한 인간의 노력과 상상력이 긍정적인 면에서, 또한 부정적인 면에서도 극에 달했음을 여실히 보여준다. 대기 중 CO2 제거를 위해 무려 1조 그루의 나무를 심자거나, 거꾸로 올림픽 수영 경기장 크기의 구덩이 1,000만 곳에 나무를 묻어 탄소를 격리하자는 의견을 보고 있자면 쉽게 가늠할 수 없는 거대한 규모에, 그리고 현재 우리가 처한 상황이 이토록 엄중한가 하는 생각에 정신이 아득해진다. (참고로 1조 그루의 나무를 심기 위해서는 미국 전체 면적에 해당하는 땅이 필요하고, 구덩이 1,000만 곳을 파려면 대략 200만 명의 인력과 20만 대에 달하는 중장비가 꼬박 1년 동안 작업해야 한다.)
콜버트는 영국의 작가이자 환경 운동가인 폴 킹스노스의 말을 인용해 “때로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 편이 뭔가를 하는 것보다 낫다. 또 때로는 그 반대다”(187쪽)라고 말한다. 여러 분야의 다양한 연구자가 제시한 의견들은 발등에 떨어진 불처럼 더는 지체할 수 없게 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함이라는 것을 인정하면서도 이제 우리는 어떤 선택을 해야 하는가, 그리고 애초에 인간에게 이렇게 할 권리가 있는가를 고민하게 만든다.

어쩌면 우리에게 남은 시간이 얼마 없을지도 모른다
이제는 하늘이 하얗게 될지언정 살아남아야 한다


사막에 서식하는 손가락 한 마디 길이의 멸종 위기 물고기를 구하기 위해 거대한 콘크리트 수조를 만들어 원 서식지를 재현하는 모습에서는 멸종이 또 다른 멸종을 부르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고 생명 다양성을 지키기 위한 처절한 노력을 엿볼 수 있다. 엘리자베스 콜버트는 이 사례를 통해 “하나의 생태계가 제대로 작동하게 한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이며, 그에 비하면 생태계를 망가뜨리는 일은 얼마나 쉬운가!”(111쪽)라고 탄식한다.
사실 이것은 새롭게 깨닫게 된 사실은 아니다. 우리가 애써 무시해온 오래된 진실이다. 그렇게 시간이 흐르는 사이 눈덩이처럼 불어난 “과오를 씻는 노력도 기울여야 한다.”(최재천 교수 추천의 글) 점차 악화일로의 상황으로 치닫는 지금, 우리는 “뭐라도 해야” 하고, “하다못해 벽에 대고 소리라도 질러야” 하는 지경까지 오고 말았다.(이정모 관장 추천의 글) 그렇다면 “완전히 미친, 당황스러운 아이디어”라도 “어차피 온전한 상태가 아니게 된 자연 생태계를 붕괴로부터 지켜줄 수 있다면 고려해보아야 하지 않을까?”(258쪽) 이제 인류는 “하얀 하늘 아래”에서 “전례 없는 기후의 전례 없는 세계에 살게 될 것”(259쪽)을 준비해야 한다. “어쩌면 우리에게 남은 시간이 얼마 없을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사실 시간이 남아 있다는 것도 희망에 불과할 수 있다. 그렇기에 “이제는 하늘이 하얗게 될지언정 살아남아야 한다”는 것이 인류의 목표가 될 수도 있다.
2022년 여름, 유럽에 폭염이 덮쳤을 당시 독일 베를린에서는 40여 개국의 장관이 참석한 페터스베르크 기후 회담이 진행되고 있었다. 이 회담에서 안토니오 구테흐스 UN 사무총장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이렇게 말했다. 콜버트가 《화이트 스카이》를 통해 우리에게 말하고자 하는 것 또한 결코 다르지 않다.
“이제 인류는 ‘공동 대응’ 또는 ‘집단 자살’ 중 하나를 선택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제 우리는 신뢰를 회복하고 함께 대응에 나서야 합니다.”


NATIONAL BESTSELLER • The Pulitzer Prize–winning author of The Sixth Extinction returns to humanity’s transformative impact on the environment, now asking: After doing so much damage, can we change nature, this time to save it?


RECOMMENDED BY PRESIDENT OBAMA AND BILL GATES • SHORTLISTED FOR THE WAINWRIGHT PRIZE FOR WRITING • ONE OF THE TEN BEST BOOKS OF THE YEAR: The Washington Post • ONE OF THE BEST BOOKS OF THE YEAR: Time, Esquire, Publishers Weekly, Kirkus Reviews • “Beautifully and insistently, Kolbert shows us that it is time to think radically about the ways we manage the environment.”—Helen Macdonald, The New York Times  

With a new afterword by the author

That man should have dominion “over all the earth, and over every creeping thing that creepeth upon the earth” is a prophecy that has hardened into fact. So pervasive are human impacts on the planet that it’s said we live in a new geological epoch: the Anthropocene.
 
In 
Under a White Sky, Elizabeth Kolbert takes a hard look at the new world we are creating. Along the way, she meets biologists who are trying to preserve the world’s rarest fish, which lives in a single tiny pool in the middle of the Mojave; engineers who are turning carbon emissions to stone in Iceland; Australian researchers who are trying to develop a “super coral” that can survive on a hotter globe; and physicists who are contemplating shooting tiny diamonds into the stratosphere to cool the earth.

One way to look at human civilization, says Kolbert, is as a ten-thousand-year exercise in defying nature. In 
The Sixth Extinction, she explored the ways in which our capacity for destruction has reshaped the natural world. Now she examines how the very sorts of interventions that have imperiled our planet are increasingly seen as the only hope for its salvation. By turns inspiring, terrifying, and darkly comic, Under a White Sky is an utterly original examination of the challenges we face.

< Review quote >

"Riveting . . . Under a White Sky expertly mixes travelogue, science reporting and explanatory journalism."--The Washington Post
To be a well-informed citizen of Planet Earth, you need to read Elizabeth Kolbert. . . . It's a tribute to Kolbert's skills as a storyteller that she transforms the quest to deal with the climate crisis into a darkly comic tale of human hubris and imagination that could either end in flames or in a new vision of Paradise."--Jeff Goodell, Rolling Stone
A superb and honest reflection of our extraordinary time."--Nature
[Under a White Sky] exhibits Kolbert's sculptor-like skill for making climate change feel tangible, happening before our eyes and beneath our fingers."--Wired
What makes Under A White Sky so valuable and such a compelling read is Kolbert tells by showing. Without beating the reader over the head, she makes it clear how far we already are from a world of undisturbed, perfectly balanced nature--and how far we must still go to find a new balance for the planet's future that still has us humans in it."--NPR
From the Mojave to lava fields in Iceland, Kolbert takes readers on a globe-spanning journey to explore these projects while weighing their pros, cons, and ethical implications."--The Nation
Pulitzer Prize winner Elizabeth Kolbert's beat is examining the impact of humans on the environment and she does it better than basically everyone."--Lit Hub
An eye-opening--and at times terrifying--examination of just how far scientists have already gone in their attempts to re-engineer the planet."--Gizmodo
If you like your apocalit with a side of humor, she will have you laughing while Rome burns."--MIT Technology Review
Brilliantly executed and urgently necessary."--Publishers Weekly (starred review)
A master elucidator, Kolbert is gratifyingly direct as she assesses our predicament between a rock and a hard place, creating a clarion and invaluable 'book about people trying to solve problems created by people trying to solve problems.'"--Booklist (starred review)
Every paragraph of Kolbert's books has a mountain of reading and reporting behind it . . . Urgent, absolutely necessary reading as a portrait of our devastated planet."--Kirkus Reviews (starred review)
A tale not of magic-bullet remedies where maybe this time things will be different when we intervene in nature, but rather of deploying a panoply of strategies big and small in hopes that there is still time to make a difference and atone for our past. A sobering and realistic look at humankind's perhaps misplaced faith that technology can work with nature to produce a more livable planet."--Library Journal (starred review)

< About Elizabeth Kolbert >

Elizabeth Kolbert is the author of Field Notes from a Catastrophe: Man, Nature, and Climate Change and The Sixth Extinction, for which she won the Pulitzer Prize. For her work at The New Yorker, where she's a staff writer, she has received two National Magazine Awards and the Blake-Dodd Prize from the American Academy of Arts and Letters. She lives in Williamstown, Massachusetts, with her husband and children.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후기쓰기 모두 보기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2,500원
  • 배송 기간 : 1일 ~ 3일
  •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 주소
- [04779] 서울특별시 성동구 성수일로 55 (성수동1가) SK테크노빌딩 지하1층 101~102호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예 : 가전제품, 식품, 음반 등, 단 액정화면이 부착된 노트북, LCD모니터, 디지털 카메라 등의 불량화소에
  따른 반품/교환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단, 화장품등의 경우 시용제품을
  제공한 경우에 한 합니다.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색상 교환, 사이즈 교환 등 포함)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상세검색

분류

    구분

      형태

        카테고리

          어워드

            시리즈

              powered by 샵서치
              첫 페이지
              이전 페이지
              {$paginationNo}
              다음 페이지
              마지막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