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맨위로

현재 위치
  1. Home
  2. Book Lists
  3. Dystopian
Never Let Me Go
  1. 작가

    Kazuo Ishiguro

  2. 긴제목

    Never Let Me Go

  3. 상품 요약설명

    복제 인간들의 슬픈 운명과 사랑을 그린 작품

  4. 번역서

    나를 보내지 마

  5. 출간일

    Jan, 2006

  6. 가격

    8,700원

  7. 판형

    Paperback

  8. ISBN

    9780307276476

  9. 출판사

    Random House USA Inc|https://dbbooks.co.kr/shopSearch/search.html?query=Random House USA Inc

  10. 정가

    $8.99

  11. 원산지

    United States

  12. 장르

    Contemporary | Science Fiction

  13. 크기/정보

    104 x 175 x 17mm | 142g | 304 pages

  14. Award

    Nobel Prize

  15. 배송비

    2,500원 (1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정기결제
구매방법
배송주기

정기배송 할인 save

  • 결제 시 : 할인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선택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수 가격
수량 수량감소 수량증가 8700
옵션 정보
총 상품금액0 (0개)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복제 인간들의 슬픈 운명과 사랑을 그린 작품!

삶과 죽음, 인간의 존엄성을 진지하게 성찰한 소설『Never Let Me Go』.

현대 영미권 문학을 이끌어가는 주요 작가 중 한 사람으로 꼽히는 가즈오 이시구로의 대표작이다.

<타임>의 '100대 영문 소설' 및 '2005년 최고의 소설'로 선정되었고, 전미 비평가협회상과 독일 코리네 상을 수상하였다. 간병사 캐시의 시선을 통해 인간의 장기 이식을 목적으로 복제되어 온 클론들의 사랑과 성, 슬픈 운명을 그리고 있다.


1990년대 후반, 인간 복제가 가능한 세상. 외부와의 접촉이 완전히 차단된 영국의 기숙 학교 헤일셤에서 학창시절을 보낸 캐시와 루스와 토미는 복제 인간이지만 이성과 감성을 가지고 있고, 모체가 되는 '근원자'에 대해 끊임없이 생각한다. 그들은 장기 기증자로서의 운명을 받아들이면서도 자신의 생을 조금이라도 더 연장하기를 소망한다.


소설의 제목 「Never Let Me Go」는 팝송 제목으로, 이 노래가 수록된 카세트테이프는 소설에서 인간과 복제 인간의 차이를 보여주는 모티프이자, 세 주인공의 우정과 미묘한 사랑의 감정을 보여주는 모티프이기도 하다.

인간의 욕망을 위해 자신을 희생해야 하는 복제 인간의 삶을 통해 생명의 존엄성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작품이다.

 

from the acclaimed author of the remains of the day and when we were orphans , a moving new novel that subtly reimagines our world and time in a haunting story of friendship and love.

as a child, kathy-?now thirty-one years old?-lived at hailsham, a private school in the scenic english countryside where the children were sheltered from the outside world, brought up to believe that they were special and that their well-being was crucial not only for themselves but for the society they would eventually enter. kathy had long ago put this idyllic past behind her, but when two of her hailsham friends come back into her life, she stops resisting the pull of memory.

and so, as her friendship with ruth is rekindled, and as the feelings that long ago fueled her adolescent crush on tommy begin to deepen into love, kathy recalls their years at hailsham. she describes happy scenes of boys and girls growing up together, unperturbed-?even comforted-?by their isolation....

< Review quote >

A GLOBE AND MAIL BEST BOOK A NEW YORK TIMES NOTABLE BOOK A PUBLISHERS WEEKLY TOP TEN BOOK OF THE YEAR A SEATTLE TIMES TOP TEN BOOK OF THE YEAR FINALIST FOR THE NATIONAL BOOK CRITICS CIRCLE AWARD A TIME BEST BOOK
A clear frontrunner to be the year’s most extraordinary novel." The Times (UK)
So exquisitely observed that even the most workaday objects and interactions are infused with a luminous, humming otherworldliness. . . . An epic ethical horror story, told in devastatingly poignant miniature. . . . Ishiguro spins a stinging cautionary tale of science outpacing ethics." Publishers Weekly (starred review)
Perfect pacing and infinite subtlety. . . . That this stunningly brilliant fiction echoes Caryl Churchill’s superb play A Number and Margaret Atwood’ s celebrated dystopian novels in no way diminishes its originality and power. A masterpiece of craftsmanship that offers an unparalleled emotional experience. Send a copy to the Swedish Academy." Kirkus Reviews (starred review)
Elegiac, compelling, otherworldly, deeply disturbing and profoundly moving." Sunday Herald (UK)
Brilliant . . . Ishiguro’ s most profound statement of the endurance of human relationships. . . . The most exact and affecting of his books to date." The Guardian (UK)
Ishiguro’s elegant prose and masterly ways with characterization make for a lovely tale of memory, self-understanding, and love." Library Journal (starred review)
Ishiguro’s provocative subject matter and taut, potent prose have earned him multiple literary decorations, including the French government’s Chevalier dans l’Ordre des Arts et des Lettres and an Order of the British Empire for service to literature. . . . In this luminous offering, he nimbly navigates the landscape of emotion the inevitable link between present and past and the fine line between compassion and cruelty, pleasure and pain." Booklist Praise for Kazuo Ishiguro:
His books are Zen gardens with no flowery metaphors, no wild, untamed weeds threatening or allowed to overrun the plot." The Globe and Mail
A writer of Ishiguro’s intelligence, sensitivity and stylistic brilliance obviously offers rewards." The Gazette (Montreal)
Kazuo Ishiguro distinguishes himself as one of our most eloquent poets of loss." Joyce Carol Oates, Times Literary Supplement
Ishiguro is a stylist like no other, a writer who knows that the truth is often unspoken." Maclean’s
One of the finest prose stylists of our time." Michael Ondaatje
Ishiguro shows immense tenderness for his characters, however absurd or deluded they may be." The Guardian
[Ishiguro is] an original and remarkable genius." The New York Times Book Review

< About Kazuo Ishiguro >

KAZUO ISHIGURO was born in Nagasaki, Japan, in 1954 and moved to Britain at the age of five. His eight previous works of fiction have earned him many honours around the world, including the Nobel Prize in Literature and the Booker Prize. His work has been translated into over fifty languages and The Remains of the Day and Never Let Me Go, both made into acclaimed films, have sold millions of copies worldwide. He was given a knighthood in 2018 for Services to Literature. He also holds the decorations of Chevalier de l’Ordre des Arts et des Lettres from France and the Order of the Rising Sun, Gold and Silver Star from Japan.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후기쓰기 모두 보기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2,500원
  • 배송 기간 : 1일 ~ 3일
  •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 주소
- [04779] 서울특별시 성동구 성수일로 55 (성수동1가) SK테크노빌딩 지하1층 101~102호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예 : 가전제품, 식품, 음반 등, 단 액정화면이 부착된 노트북, LCD모니터, 디지털 카메라 등의 불량화소에
  따른 반품/교환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단, 화장품등의 경우 시용제품을
  제공한 경우에 한 합니다.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색상 교환, 사이즈 교환 등 포함)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관련상품

상세검색

분류

    구분

      형태

        카테고리

          어워드

            시리즈

              powered by 샵서치
              첫 페이지
              이전 페이지
              {$paginationNo}
              다음 페이지
              마지막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