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맨위로

Crying in H Mart
품절
  1. 작가

    Michelle Zauner

  2. 긴제목

    Crying in H Mart

  3. 상품 요약설명

    한국계 미국인 미쉘 자우너가 얘기하는 가족, 음식, 슬픔과 사랑에 관한 섬세한 에세이. 우리에게 익숙한 것을 신선한 시선으로 바라보며 내 문화, 나의 엄마, 나의 정체성을 새롭게 보게 할 이야기.

  4. 번역서

    H마트에서 울다

  5. 출간일

    2022-06-14

  6. 가격

    10,000원 재입고 알림 SMS

  7. 판형

    Paperback

  8. ISBN

    9780593470367

  9. 출판사

    Random House USA Inc|https://dbbooks.co.kr/shopSearch/search.html?query=Random House USA Inc

  10. 정가

    $12.5

  11. 원산지

    United States

  12. 장르

    Biography | Essay | Self-Help | Food & Drink

  13. 크기/정보

    131 x 202 x 18mm,255g,256 pages

  14. 배송비

    2,500원 (1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정기결제
구매방법
배송주기

정기배송 할인 save

  • 결제 시 : 할인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선택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수 가격
수량 수량감소 수량증가 10000
옵션 정보
총 상품금액0 (0개)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엄마가 이제 내 곁에 없는데 내가 한국인일 수 있을까?”

2021 뉴욕 타임스, 타임, 아마존, 굿리즈 올해의 책
버락 오바마 추천도서
뉴욕 타임스 29주 이상 베스트셀러

세계를 사로잡은 신예 록 뮤지션의 가족, 음식, 슬픔과 사랑에 관한 강렬한 이야기
미 전역을 사로잡은 화제의 베스트셀러


『H마트에서 울다』는 인디 팝 밴드 재패니즈 브렉퍼스트의 보컬이자 한국계 미국인인 미셸 자우너의 뭉클한 성장기를 담은 에세이다. 출간 즉시 미국 서점가 베스트셀러에 오른 이 책은, 2021년 뉴욕 타임스, NPR 같은 유수의 언론매체와 아마존 등에서 올해의 책으로 선정되었고 버락 오바마 추천도서에 꼽히기도 했다.
“우리 엄마만 왜 이래?” 여느 미국 엄마들과는 다른 자신의 한국인 엄마를 이해할 수 없던 딸은 뮤지션의 길을 걸으며 엄마와 점점 더 멀어지는데…… 작가가 25세 때 엄마는 급작스레 암에 걸리고 투병 끝에 죽음에 이르고 만다. 어렸을 적부터 한국 문화를 접하게 해준 엄마를 떠나보내고 한국인으로서의 정체성마저 희미해져감을 느끼던 어느 날, 작가는 한인 마트에서 식재료를 사서 직접 요리해 먹다 엄마와의 생생한 추억을 되찾는데, 『H마트에서 울다』는 그로부터 얻은 위안과 자신만의 고유한 정체성에 대해 담담하게 적어나간 섬세하고 감동적인 에세이다.

엄마 생각에 눈물부터 나오는 곳, H마트
이 책은 한 편의 절절한 에세이에서 시작되었다. 미셸 자우너가 한인 마트에서 장을 보며 엄마를 향한 추억과 그리움을 쓴 글 「H마트에서 울다」가 『뉴요커』에 실리자마자 수많은 독자의 반향을 불러일으킨 것. H마트는 미국에서 아시아 식재료를 전문으로 파는 대형 식료품 할인점으로, H는 ‘한아름’의 줄임말이다. ‘두 팔로 감싸안을 만큼의 크기’라는 의미처럼 그곳에는 만두피, 김, 뻥튀기, 죠리퐁, 갖가지 밑반찬 등 없는 한국 먹거리가 없다. 미국 14개 주 70여 곳에 있는 H마트는 그러므로 한국계 미국인에게 ‘고향의 맛’을 찾게 해주는 보물창고와도 같다. 2층 식당가에는 뚝배기에 찌개가 담겨 나오고 떡볶이를 파는 한국 음식 전문점과 탕수육, 짬뽕, 볶음밥과 짜장면을 파는 한국식 중국 음식점이 있다. 사람들은 저마다의 추억과 사연을 안고 이곳을 찾는다.
엄마를 잃고 찾아간 그곳에서, 자우너는 딸과 함께 해물짬뽕을 먹는 할머니를 보고 울컥한다. H마트에서, 엄마는 어디에나 있다. 비빔밥에 고추장 많이 넣지 말라던 엄마의 잔소리도, 달콤한 짱구 과자를 손가락에 끼고 흔들던 엄마의 모습도, 엄마와 내가 조금씩 베어물던 동그란 뻥튀기의 추억도 이곳에선 생생하기만 하다. 그렇게 H마트에서 자우너는 엄마가 미각에 강렬하게 새긴 맛을 되찾으며 위안을 얻고 회복해나간다.

지독한 잔소리꾼인 엄마가 사랑을 전하는 방법
누구보다 애틋한 모녀였지만 깊은 사랑은 때론 애증이 된다. 한 살짜리 아기를 데리고 한국인이라곤 찾을 수 없던 미국 오리건주 유진으로 이민 온 엄마는 딸을 엄하게 키운다. 어린 자우너가 보기에 미국인 엄마들은 자식에게 스스로 결정할 자유를 주고 자존감을 지켜주기 위해 애쓰는 듯했지만, 자신의 엄마는 그런 것과는 거리가 멀었다. 그저 딸을 최상의 버전으로 만드는 데 잔소리를 아끼지 않을 뿐이었다. 딸의 외모, 화장, 옷차림, 공부 등 사사건건 간섭을 하는 엄마. 다치기라도 하면 엄마는 불같이 화를 내며 흉터 걱정부터 했다. 꺼이꺼이 흐느끼는 자신을 위로해주기는커녕 “울긴 왜 울어. 네 엄마가 죽은 것도 아닌데”라며 다그쳤다. 자우너는 엄마의 그런 엄하고 매정한 말들이 도통 이해되지 않았다.
하지만 엄마는 말 대신 음식으로 사랑을 보여주었다. 생일날에는 미역국을 끓여주고, 테라스에서 뜨거운 철판 위에 두툼한 삼겹살을 굽고 삼겹살 쌈을 만들어주었다. 자우너가 간장게장을 쪽쪽 빨아먹거나 산낙지를 초고추장에 푹 찍어 입에 넣을 때면 엄마는 감탄했다. “넌 진짜 한국 사람이야.”

이제 엄마를 겨우 이해할 것 같은데…
덜컥 찾아온 엄마의 암 투병

운명은 이해하기 힘들다. 작가가 비로소 엄마를 이해하기 시작한 스물다섯 살에, 엄마도 조금씩 예술가의 길을 걷는 딸을 응원하기 시작하던 그때, 건강하던 엄마에게 암 진단이 내려진다. 작가는 절박한 마음에 무슨 일이라도 하겠다는 심정으로 매일같이 엄마가 복용하는 약과 먹은 음식을 기록하고, 머리숱도 거의 사라지고 몸집도 줄어든 엄마에게 한국 음식을 해주려 한다. 살아생전 엄마를 기쁘게 해주고 싶어서 사랑하던 남자친구와 결혼식도 올리기로 한다. 엄마는 딸의 결혼식을 보려는 듯 기적적으로 그 순간까지 버텨준다.
하지만 운명을 피할 순 없었다. 다만 엄마가 해주던 음식의 기억만은 생생히 남았다. 이제 엄마는 없지만 자우너는 인터넷과 유튜브를 찾아보며 된장찌개, 잣죽, 김치를 직접 만들어 먹는다. 엄마의 한국 음식을 통해 엄마를 향한 그리움을 달래며 회복해간다.

상실과 회복, 그리고 사랑의 노래
작가는 어릴 적에 엄마가 2년에 한 번씩 자신을 데리고 간 한국으로 신혼여행을 떠나, 마치 엄마가 자신에게 한국 문화에 대해 알려준 것처럼 남편을 데리고 한국을 경험한다. 생일날 이모가 끓여준 미역국을 먹고, 엄마와 못다 한 추억을 친척들과 공유하며 슬픔을 받아들이고 그로부터 회복하며 점차 자신의 정체성을 확립해나간다.
이 책은 한 예술가의 성장담으로 읽기에도 모자람이 없다. 자우너가 이끄는 밴드 재패니즈 브렉퍼스트는 2021 그래미 시상식에서 ‘베스트 뉴 아티스트’ 부문과 ‘베스트 얼터너티브 앨범’ 부문 후보에 올랐다.


NEW YORK TIMES BEST SELLER • From the indie rock sensation known as Japanese Breakfast, an unforgettable memoir about family, food, grief, love, and growing up Korean American—“in losing her mother and cooking to bring her back to life, Zauner became herself” (NPR) • CELEBRATING OVER ONE YEAR ON THE NEW YORK TIMES BEST SELLER LIST

In this exquisite story of family, food, grief, and endurance, Michelle Zauner proves herself far more than a dazzling singer, songwriter, and guitarist. With humor and heart, she tells of growing up one of the few Asian American kids at her school in Eugene, Oregon; of struggling with her mother's particular, high expectations of her; of a painful adolescence; of treasured months spent in her grandmother's tiny apartment in Seoul, where she and her mother would bond, late at night, over heaping plates of food.

As she grew up, moving to the East Coast for college, finding work in the restaurant industry, and performing gigs with her fledgling band--and meeting the man who would become her husband--her Koreanness began to feel ever more distant, even as she found the life she wanted to live. It was her mother's diagnosis of terminal cancer, when Michelle was twenty-five, that forced a reckoning with her identity and brought her to reclaim the gifts of taste, language, and history her mother had given her.

Vivacious and plainspoken, lyrical and honest, Zauner's voice is as radiantly alive on the page as it is onstage. Rich with intimate anecdotes that will resonate widely, and complete with family photos, Crying in H Mart is a book to cherish, share, and reread.


< Review quote >

A NEW YORK TIMES NOTABLE BOOK OF THE YEAR ONE OF THE BEST BOOKS OF THE YEAR: The New York Times, Time, NPR, Washington Post, Vogue, Entertainment Weekly, Good Morning America, Philadelphia Inquirer, Goodreads, BuzzFeed, and more One of President Obama's Favorite Books of the Year One of The Smithsonian's Ten Best Books About Food of the Year Michelle Zauner has written a book you experience with all of your senses: sentences you can taste, paragraphs that sound like music. She seamlessly blends stories of food and memory, sumptuousness and grief, to weave a complex narrative of loyalty and loss. Rachel Syme I read Crying in H Mart with my heart in my throat. In this beautifully written memoir, Michelle Zauner has created a gripping, sensuous portrait of an indelible mother-daughter bond that hits all the notes: love, friction, loyalty, grief. All mothers and daughters will recognize themselves and each other in these pages. Dani Shapiro, author of Inheritance A warm and wholehearted work of literature, an honest and detailed account of grief over time, studded with moments of hope, humor, beauty, and clear-eyed observation. This story is a nuanced portrayal of a young person grappling with what it means to embody familial and cultural histories, to be fueled by creative pursuits, to examine complex relationships with place, and to endure the acute pain of losing a parent just on the other side of a tumultuous adolescence . . . Crying in H Mart is not to be missed. The Seattle Times A profound, timely exploration of terminal illness, culture and shared experience . . . Zauner has accomplished the unthinkable: a book that caters to all appetites. She brings dish after dish to life on the page in a rich broth of delectable details [and] offers remarkably prescient observations about otherness from the perspective of the Korean American experience. Crying in H Mart will thrill Japanese Breakfast fans and provide comfort to those in the throes of loss while brilliantly detailing the colorful panorama of Korean culture, traditions and food. San Francisco Chronicle Crying in H Mart powerfully maps a complicated mother-daughter relationship . . . Zauner writes about her mothers death [with] clear-eyed frankness . . . The book is a rare acknowledgement of the ravages of cancer in a culture obsessed with seeing it as an enemy that can be battled with hope and strength. Zauner plumbs the connections between food and identity . . . her food descriptions transport us to the table alongside her. What Crying in H Mart reveals is that in losing her mother and cooking to bring her back to life, Zauner became herself. NPR Zauners storytelling is impeccable. Memories are rendered with a rich immediacy, as if bathed in a golden light. Zauner is also adept at mapping the contradictions in her relationship with, and perception of, her mother. The healing, connective power of food reverberates in nearly every chapter of this coming-of-age story, [in] sensuous descriptions . . . Heartfelt, searching, wise. AV Club
Crying in H Mart is a wonder: A beautiful, deeply moving coming-of-age story about mothers and daughters, love and grief, food and identity. It blew me away, even as it broke my heart." Adrienne Brodeur, author of Wild Game: My Mother, Her Lover, and Me
The books descriptions of jjigae, tteokbokki, and other Korean delicacies stand out as tokens of the deep, all-encompassing love between Zauner and her mother . . . Zauners frankness around death feels like an unexpected yet deeply necessary gift." Vogue
A candid, moving tribute to her mother, to her identity, and to our collective desire for connection in this often alienating world...Zauner's writing is powerful in its straight-forwardness, though some turns of phrases are as beautiful as any song lyric... but it is her ability to convey how her mother's simple offering of a rice snack was actually an act of the truest love that leaves the most indelible impression." Refinery 29
Crying in H Mart is palpable in its grief and its tenderness, reminding us what we all stand to lose." Vulture
Incandescent." Electric Lit Poignant . . . A tender, well-rendered, heart-wrenching account of the way food ties us to those who have passed. The author delivers mouthwatering descriptions of dishes like pajeon, jatjuk, and gimbap, and her storytelling is fluid, honest, and intimate. When a loved one dies, we search all of our senses for signs of their presence. Zauners ability to let us in through taste makes her book stand out she makes us feel like we are in her mothers kitchen, singing her praises. Kirkus Reviews (starred review)
Lyrical... Earnest... Zauner does a good job capturing the grief of losing a parent with pathos. Fans looking to get a glimpse into the inner life of this megawatt pop star will not be disappointed." Publishers Weekly

< About Michelle Zauner >

MICHELLE ZAUNER is best known as a singer and guitarist who creates dreamy, shoegaze-inspired indie pop under the name Japanese Breakfast. She has won acclaim from major music outlets around the world for releases like Psychopomp (2016) and Soft Sounds from Another Planet (2017).

글읽기 권한이 없습니다.

 "19세 미만의 미성년자"는 출입을 금합니다!

성인인증 하기

리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평점
25 빠르게 잘 받았습니다 스마트스토어(gjdb*****) 2023-08-23 3 5점
24 가격이 다른 온라인 서점에 비해 저렴해요! 스마트스토어(zyou****) 2023-08-20 8 5점
23 재밌게 잘 보고 있어요! 스마트스토어(ksh8*****) 2023-08-17 2 5점
22 너무나더 알찬 내용입니다 구매추천드려요 스마트스토어(sh****) 2023-07-10 2 5점
21 생각보다 흥미 있지 않고 공감이 가지 않습니다. 책 상태는 좋고 배송도 잘 스마트스토어(acai*****) 2023-06-19 8 3점

상품후기쓰기 모두 보기

첫 페이지 이전 페이지
  1. 1
  2. 2
  3. 3
  4. 4
  5. 5
다음 페이지 마지막 페이지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2,500원
  • 배송 기간 : 1일 ~ 3일
  •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 주소
- [04779] 서울특별시 성동구 성수일로 55 (성수동1가) SK테크노빌딩 지하1층 101~102호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예 : 가전제품, 식품, 음반 등, 단 액정화면이 부착된 노트북, LCD모니터, 디지털 카메라 등의 불량화소에
  따른 반품/교환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단, 화장품등의 경우 시용제품을
  제공한 경우에 한 합니다.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색상 교환, 사이즈 교환 등 포함)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관련상품

상세검색

분류

    구분

      형태

        카테고리

          어워드

            시리즈

              powered by 샵서치
              첫 페이지
              이전 페이지
              {$paginationNo}
              다음 페이지
              마지막 페이지